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고교서열화 대책 파장 확산‥과제도 '산적'

교육, 중등

이상미 기자 | 2019. 11. 08

[EBS 저녁뉴스]

정부가 2025년부터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면 전환하기로 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학교 유형별 격차 대신 지역간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란 우려도 나오는데요. 풀어야 할 과제, 이상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가 일반고로 바뀌는 건 앞으로 5년 뒵니다.

 

지금의 중학생들이 고등학교에 들어가 졸업할 때까진 이들 학교의 지위가 일단 유지됩니다.

 

최근 교육부가 실시한 실태조사에서도 드러났듯, 자사고와 특목고 학생들은 수시의 학생부종합전형과 정시에서 모두 일반고 출신 학생들보다 합격률이 더 높습니다.

 

당분간은 이들 학교의 인기가 쉽게 떨어지지 않을 거란 예측이 나오는 이윱니다.

 

일반고 전환을 앞두고, 오히려 학생들이 몰리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인터뷰: 자사고 학교 관계자 

"어쨌든 2025년까지 다 (자사고 체제로) 가고, 우리 애가 입학해서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인데 무슨 상관이냐. 입학설명회를 굉장히 많이 오시거든요. 작년보다 늘었는데, 일반고가 너무 황폐화됐다는 인식이 팽배한 것 같아요."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가 일반고로 바뀐 뒤에는 지역별 교육격차가 우려됩니다. 

 

사교육 여건이나 교육 환경이 좋은 학교를 찾아서 ‘강남 8학군’이나 지역의 명문고로 쏠리는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특별한 유형의 고등학교를 모두 일반고로 바꾼다고 해도 서열화가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일반고 내부의 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인터뷰: 임성호 / 입시전문가 

"과거처럼 명문 교육 특구가 더 강화될 가능성이 높고, 지역 내에서도 거점 명문 일반고가 탄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거죠 ."

 

결국 지금 일반고의 교육 수준을 얼마나 끌어올리느냐가 관건이지만, 이미 벌어져 있는 격차를 따라잡기가 쉽지 않단 지적도 나옵니다. 

 

예산과 인력이 얼마나 안정적으로 지원될지, 모든 일반고에서 현재 특목고 수준의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회의적인 시각이 나옵니다. 

 

인터뷰: 김수빈 / 서울 신정여중

"몰리지 않을까요? 결국엔. (특정 교과로) 몰려 버리면 또 인원 수 (제한) 이런 게 있을 거 아니에요."

 

인터뷰: 양희수 / 서울 양천중

"(심화 과정으로) 수학을 원하는 학생들은 수학을 듣고, 영어나 어문에 관련된 과를 원하는 학생들은 그렇게 듣는 걸로 따로 마련하겠다고 했는데, 정말 몰릴 거라고 생각하고. 대학교에서도 이 학생은 이런 걸 들었다, 이런 강의를 수강했다면서 하나하나 다 따질 거라고 생각하니까…"

 

무엇보다 이번 대책이 정치권과 여론에 떠밀려 나온 측면이 있는 만큼, 지금부터라도 학교 현장을 다독이기 위한 합의와 토론, 그리고 교육정책에 대한 신뢰를 유지할 수 있는 안정적 지원책 마련이 절실합니다. 

 

EBS 뉴스 이상밉니다.   

이상미 기자 forest@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