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

공유 인쇄 목록

여야, 마지막 국감까지 조국·나경원 자녀 의혹 공방

교육, 평생

송성환 기자 | 2019. 10. 21

[EBS 저녁뉴스]

국회에선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진행중입니다. 교육위원회 국감에선 마지막날까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문제를 놓고 여야가 정쟁을 이어갔습니다. 송성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들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 교육부가 지나치게 미온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교육당국이, 과거 국정농단 당시 정유라씨의 출신 고교와 대학에까지 특정감사에 나선 것과 비교된단 겁니다.

 

전희경 국회의원 / 자유한국당

"학사비리가 있을 수 있는 여러 의혹들에 대해서 교육부가 이전에 했던 조치들만큼만 하라는 걸 요구하는 겁니다."

 

유은혜 부총리는 검찰이 이미 관련 기관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나서 교육부 감사가 무의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유 부총리와 야당 의원 사이에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김현아 국회의원 / 자유한국당

"서울대 자체조사든 뭐든 신뢰할 수 없다고 국민들이 이야기합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검찰이 수사 중이지 않습니까."

 

김현아 국회의원 / 자유한국당

"그럼 장관님은 검찰 수사 믿으세요?"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너무 심하게 말씀하지 마십시오. 과하십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 학사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나 원내대표 자녀의 대학 진학과정과 서울대 논문 참여 과정에서의 의혹이 여전히 풀리지 않았단 겁니다.

 

여당 의원들은 반대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비교해 나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박경미 국회의원 / 더불어민주당

"그런데 왜 검찰이 그렇게 너그러운지 모르겠습니다. 실험실과 연구실 압수수색해서 연구노트를 확보해야 하지 않을까요. 공저자들 모두 참고인으로 불러서 실험과 포스터 작성 과정을 복기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유 부총리는 이른바 조국 사태로 촉발된 대입공정성 강화 논의에 대해 다음 달까지 종합적인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13@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