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아,초등

공유 인쇄 목록

학교시설 공유 활성화‥"방과후 지자체 책임" 표준조례 추진

교육, 유아·초등

송성환 기자 | 2019. 10. 11

[EBS 저녁뉴스]

학생수가 줄면서 남는 학교시설을 도서관 강의실 등으로 개방하는 좋은 사례가 있지만 아직까지 학교현장에선 안전 사고 등의 문제로 소극적인 입장인데요. 교육부가 방과후엔 학교시설 관리를 지자체가 맡게 하는 내용이 담긴 표준조례안을 만들 방침입니다. 송성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d 펜을 이용한 수업이 진행중인 경기도 화성의 한 초등학교.

 

바로 옆 강의실에선 성인 동아리 활동이 한창입니다.

 

동탄중앙초 부지에 세워진 복합화시설인 이음터의 모습입니다.

 

학교 시설 복합화란 학교 부지를 일부 개방해 지역주민과 학생이 모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걸 말합니다.

 

이곳 동탄중앙이음터는 공간 설계 당시부터 복합화 개념이 반영돼 도서관과 강의실, 자료실 등을 지역사회가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음터 강의실 앞엔 이렇게 강의실마다 일주일간의 시간표가 붙어있는데요.

 

시간표를 보시면 이렇게 초등학교부터 어린이집, 시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역 구성원들이 이음터를 이용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화성시에선 이같은 복합화 시설이 세 곳 운영돼 지역사회에서 교류와 교육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경애 / 경기 화성시

"수업 재료에 필요한 것들이나 평소에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집에 3D 프린터가 없으니까 여기 와서 프린터 작업 좀 하고 맘껏 내가 잘 모르는 것을 배울 수 있고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이 너무 좋았거든요."

 

하지만 학교시설을 개방했다 안전 사고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 학교에 책임이 있어 학교 관리자들이 복합화 시설을 꺼리는 것이 현실입니다.

 

몇몇 지자체는 관련 조례를 만들어 책임주체와 이용 방식을 정하고 있지만 극히 소수에 불과합니다.

 

이에 교육부는 전국 지자체가 참고할 수 있는 학교 복합화시설에 대한 표준조례안을 만들 방침입니다.

 

일과시간엔 학교가, 방과후엔 지자체가 복합화 시설의 관리책임을 갖는 식의 원칙을 세워 학교의 부담을 덜어주겠단 겁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학생과 지역 주민 이용 시설의 동선과 시간을 분리하는 등 학생의 안전과 학습권을 최우선으로 보장하겠습니다."

 

교육부는 또 신설학교 설계에 지역주민이 참여해 각 지역사회가 원하는 복합화 시설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13@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