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조국 부인, 아들 상장 오려내 딸 표창장 위조 정황

사회, 평생

황대훈 기자 | 2019. 09. 18

[EBS 정오뉴스] 

딸의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사무실 컴퓨터로 직접 위조 작업을 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정 교수가 동양대 사무실에서 쓰던 컴퓨터에서 아들이 실제 받은 동양대 상장의 스캔 파일과 이를 일부 자른 그림 파일, 딸의 표창장 완성본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한글 파일로 딸의 표창장을 작성한 뒤, 아들의 상장 스캔 파일에서 오려낸 동양대 총장 직인을 얹는 방식으로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