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뉴스G> IT기업들, 교육 시장 주도권 경쟁

교육, 뉴스G, 평생

전하연 작가 | 2019. 05. 17

[EBS 뉴스G] 

혹시 '에듀 테크'란 말 들어보셨나요? 교육과 기술을 결합한 말인데요.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글로벌 IT 기업이 '에듀 테크 분야'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음 전쟁터는 교실이 될 거라고 전망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지금 만나보시죠. 

 

[리포트]

 

지난해 3월 27일, 애플은 미국 시카고에서 특별행사를 열고 새로운 아이패드를 공개했습니다. 

 

새 아이패드가 지향하는 것은 ‘교육’이었는데요, 

 

애플은 이 아이패드를 교실에서 활용하는 다양한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새 아이패드는 애플 펜슬을 지원하고, 개선된 하드웨어 사양을 갖췄는데도 가격은 그대로였죠. 

 

이날 무대에는 학교 선생님들도 올라와, 학생들이 기기를 통해 생각하고 표현하는 사례들을 나눴습니다. 

 

한편, 이보다 하루 앞서, 구글 역시 교육 시장을 겨냥한 저가 태블릿을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크롬북’ 노트북을 교육환경에 맞게 관리하고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게 설계했는데요, 

 

크롬북 노트북이 교실에서 인기를 끌자, 크롬 운영체제를 탑재한 태블릿 PC를 선보인 겁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음 전쟁터는 교실이 될 거라고 전망했는데요, 

 

현재 미국 교육 시장의 선두주자는 구글입니다. 

 

구글은 크롬북 노트북을 개발하면서 5년여 전부터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교육 시장을 장악했는데요, 

 

상대적으로 저렴한 크롬북 가격과 무료 교육용 앱이 큰 장점으로 작용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퓨처소스 컨설팅’에 따르면 2017년, 미국 교육 현장에서 크롬북을 선택한 비중은 60%에 달했는데요, 

 

뉴욕타임스는 구글이 교육 시장에 진출한 것은 미래 고객을 잡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반면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도 교육 시장 탈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앞으로 에듀테크 시장 규모는 2020년에 2,52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300조 원으로 커질 전망인데요, 

 

변화하고 진화하는 교육 환경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글로벌 IT기업의 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하연 작가 ebsnews@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