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등

공유 인쇄 목록

대구·제주교육청, 국제 바칼로레아 도입

교육, 중등

황대훈 기자 | 2019. 04. 17

[EBS 저녁뉴스]

논술과 토론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바칼로레아 프로그램이 공교육에 공식 도입됩니다. 원래는 영어로 된 교육 프로그램인데, 제주와 대구교육청이 한국어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대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와 대구교육청이 국제 바칼로레아 프로그램, 일명 IB의 한국어화 추진을 발표했습니다. 

 

두 교육청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IB 측과 두 차례 회담을 갖고 한국어화 추진을 공식 확정했다며 교육 여건이 취약한 지역의 학교를 중심으로 IB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IB는 스위스에 본부를 둔 비영리 교육재단 IBO가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논술과 토론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게 특징입니다. 

 

국내에서도 일부 학교가 도입했지만, 국제학교나 외고에서 영어로 수업이 이뤄지는 경우였고, 한국어화가 추진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본은 지난 2013년 일본어화를 위한 협력각서를 체결한 바 있습니다. 

 

두 교육청이 IB를 도입함에 따라 기존의 정답찾기 교육에서 탈피해 다양한 사고를 키워주는 등 공교육을 혁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IB 도입이 또 다른 특권학교가 될 거란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EBS 뉴스 황대훈입니다.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