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G

공유 인쇄 목록

<뉴스G> 그녀가 분장을 하는 이유

뉴스G

김이진 작가 | 2019. 03. 18

[EBS 뉴스G]

미국의 한 여성이 뛰어난 분장 실력으로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전문적으로 분장을 배운 적은 없지만, 매주, 유명배우의 얼굴과 영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한 모습을 공유하고 있는데요. 그녀가 분장을 하는 덴,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그녀의 분장, 뉴스G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한 여성이 '잠자는 공주'를 똑같이 패러디했습니다.

 

마릴린 먼로를 따라하기도 하고, 배우 잭 블랙으로 변신하기도 하죠. 

 

매주 한 번씩, 분장한 자신의 모습을 공유하는 여성-

 

그녀의 분장은 작년 4월, 유방암 판정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첫 화학요법을 받고 나서 머리가 빠지기 시작해서 짧게 잘라버렸어요. 그랬더니 한 친구가 ‘사운드 오브 뮤직’의 주인공을 닮았다고 했죠. 그래서 장난으로 사진을 찍어 친구에게 보냈어요”

 

그저 우울한 기분을 달래자고 별 생각 없이 해본 첫 분장-

 

그런데, 첫 분장을 통해 얻은 건, 암에 맞서 함께 싸워줄 친구, ‘웃음’이었습니다. 

 

"1주차 - (사운드 오브 뮤직)‘웃는 것이 가장 큰 약이다’이 말이 크게 와 닿는다. 그래서 앞으로 나의 항암 과정을 패러디 사진과 함께 기록할 것이고 ‘웃음’을 유지하여 암 따위를 이겨낼 것이다."

 

그렇게 시작된 그녀의 ‘분장 일기’ 

 

"5주차 - (영화 덤 앤 더머) 난 늘 힘든 시기를 혼자 겪는 것을 좋아했고 이번에도 그럴 수 있을 것 같았는데..아니네. 고마워, 함께 해줘서 정말 고마워"

 

"27주차 - (영화 매드 맥스)“뭐 운이 없었다고 생각해..” 매드맥스 대사 운이 없다. 이번 주에 가장 많이 드는 생각이야. 12주 더 예방 차원에서 화학 치료를 해야 한다니.."

 

재미있는 분장과 함께 담담하게 기록한 그녀의 일기에 사람들은 응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 말이 제 가슴을 치네요. 메시지 보냈어요! 답장 기다릴게요!"

 

그리고, 혼자 암과 싸우던 그녀에겐 천 명이 넘는 친구가 생겼죠. 

 

“데비잇 보위부터 미세스 다웃파이어까지 한 여성이 패러디를 통해 희망을 전달하다”

 

분장이나 미용에 대한 전문 지식도 없이 동네 작은 가게들에서 구입한 물품들로 정성 들여 완성하는 분장- 

 

“자 이제 됐습니다. 이제 사진을 찍어 보죠.”

 

올 여름, 힘겨운 방사선 치료를 앞두고 있지만 그녀는 자신을 지켜 봐주는 친구들, 그리고 자기 자신에게 매주 새로운 분장과 웃음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알았으면 하는 건 결국 가장 중요한 건 웃는 거잖아요. 이겨내고 나아질 수 있잖아요. 저 스스로에게도 그걸 상기 시키는 거예요. 괜찮을 것이고 앞으로 더 나은 시간이 찾아올 거라고."

김이진 작가 ebsnews@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