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공유 인쇄 목록

올해 대학생 69만 명 '반값등록금'‥국가장학금 지원 확대

교육, 대학

송성환 기자 | 2019. 02. 07

[EBS 저녁뉴스]

올해 국가장학금 지원 대상이 확대되면서 대학생 3명 중 1명은 이른바 반값등록금 지원을 받게 됩니다. 일하는 대학생들이 소득 구간을 산정할 때 불이익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해 소득공제 한도도 높였습니다. 올해 국가장학금 신청에서 바뀐 내용들을 송성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대학생 3명 가운데 1명은 대학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반값등록금 혜택을 받게 됩니다.

 

지난해까지 반값등록금 지원 대상기준은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로, 가구소득으로는 월 553만 원이 기준이었지만, 올해 월 599만 원, 중위소득 130% 이하로 낮아졌습니다.

 

대상이 확대되면서 등록금 절반 이상을 지원 받는 학생은 지난해보다 2만 5천 명 늘어난 69만 명이 될 전망입니다.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를 하며 버는 돈을 가구소득에서 공제하는 한도도 100만 원에서 130만 원으로 늘렸습니다.

 

일하는 대학생들이 소득구간 산정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한 조치입니다.

 

또 입학금 폐지 정책에 따라 지난해에 학생이 직접 입학금 지원 장학금을 신청해야 했지만 올해부턴 대학이 일괄적으로 신청합니다.

 

소득구간 산정 때 4인 가족 기준만 적용하면서 5인 이상 가족들이 불이익을 받는 문제에 대해 교육부는 올해 안에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태경 과장 / 교육부 대학재정장학과

"소득구간 산정 시 가구원수 반영 등에 관한 정책연구를 작년 11월부터 추진 중입니다. 정책연구를 통해서 향후에 어떻게 개선할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국가장학금 신청은 다음달 6일까지 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에서 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대학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일부 대학은 국가장학금 지원이 제한되며 명단은 장학재단과 교육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13@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