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공유 인쇄 목록

강릉 펜션 보일러 연통 '진동' 이탈로 결론‥2명 영장

사회

황대훈 기자 | 2019. 01. 04

[EBS 저녁뉴스]

고3 학생 10명의 사상자를 낸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는 부실 시공된 보일러 연통이 보일러를 가동할 때 진동으로 조금씩 이탈했고 이 틈으로 배기가스가 누출돼 빚어진 참사로 드러났습니다. 

 

여기다 부실 시공된 보일러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점검과 관리도 부실하게 이뤄지는 등 총체적인 부실이 불러온 인재라는 사실이 경찰 수사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강원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펜션 운영자와 무자격 보일러시공자 등 7명을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이 가운데 보일러 시공업체 대표와 시공기술자 2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