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한국당, 공익제보자 보호조치 추진

이동현 기자 | 2019. 01. 04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KT&G 사장 인사개입 및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강요' 의혹을 제기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공익제보자로 규정하고, 공익제보 보호조치를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와 여당이 공익제보자의 용기 있는 외침을 조롱하고 희화화하고 있다"며 "공익제보자를 범법자로 취급하지 못하도록 각종 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공익신고자 보호법 개정을 추진하고, 당내에 공익제보자 신고 및 보호센터를 설치할 방침입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