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공유 인쇄 목록

2019년 새해 밝았다‥해맞이객 "새해에는 좋은 일만"

사회, 생활

송성환 기자 | 2019. 01. 01

[EBS 저녁뉴스]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영하권의 날씨에도 전국의 해돋이 명소에는 해맞이객들로 북적였는데요. 시민들은 가족의 건강과 취업 등 저마다 소망을 빌며 힘찬 첫날을 맞이했습니다. 기해년 첫 해맞이 풍경을 송성환 기자가 담았습니다.

 

[리포트]

 

구름 속에 숨은 해가 좀처럼 모습을 보이지 않습니다.

 

예정시각보다 10분 늦게 기해년 첫 해가 구름 사이로 떠오릅니다.

 

영하의 날씨에도 전망대를 가득 메운 시민 수천명의 입에서 동시에 탄성이 나옵니다.

 

구름 속에서 숨바꼭질을 하는 해를 따라 저마다 소원을 빌며 순간을 카메라에 담느라 분주합니다.

 

첫 해돋이의 밝은 햇살에 잠시나마 추위를 잊어봅니다.

 

인터뷰: 고대원 김동현 / 경기 고양시

"제 주변의 사람들이 하는 일이 잘 되고 건강도 잘 챙기고…"

"온 국민이 2019년이 됐으니까 2018년보다 더 잘 건강하게 사셨으면…"

 

가족과 함께, 또는 친구와 함께 서로의 행복을 비는 마음에 얼굴에는 웃음꽃이 핍니다.

 

인터뷰: 이정미 / 경기 파주시

"저 4시에 출발했고 처음 와 봐서 일찍 왔거든요. 딸이 올해 초등학교 2학년 되는데 적응도 잘했으면 좋겠고 좋은 친구들이랑 좋은 선생님 만났으면…"

 

인터뷰: 윤수현 서운주 / 경기 김포시

"이 친구가 지금 취업 준비하는데 취업도 잘 되게 해달라고 빌었습니다. 수현아 취뽀(취업성공)하자 파이팅!"

"고마워."

 

두 손으로 힘껏 큰북을 치며 가족의 건강과 저마다의 소원 성취를 기원합니다.

 

인터뷰: 황훈태 황승현 / 경기 고양시

"우리 가족 모두 행복하고 건강하고 또 경기도 좀 더 나은 한 해가 되길…"

"내가 하고 싶은 거 다 할 수 있기를, 장난감 많이 사주기."

 

올해도 전국 각지 해맞이 명소마다 수만 명의 해맞이객들이 모여 새해 첫날을 힘차게 시작했습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news@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