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성탄절,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되길"

이동현 기자 | 2018. 12. 25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박노해 시인의 시 일부를 인용하는 것으로 성탄 메시지를 대신하며 "성탄절 아침, 우리 마음에 담긴 예수님의 따뜻함을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박노해 시인의 '그 겨울의 시' 일부를 포함한 성탄 메시지를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에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애틋한 할머니의 마음이 예수님의 마음"이라며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성탄 전야인 어제 경남 양산의 덕계성당에서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