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공유 인쇄 목록

교육부 "학자금 대출, 은행보다 높은 연체이자 개선"

생활, 교육, 대학

오승재 기자 | 2018. 12. 14

[EBS 정오뉴스]

대학생 학자금 대출의 장기연체 이자가 은행보다 높다는 감사원 지적과 관련해 교육부가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학자금 대출을 연체했을 때 발생하는 지연배상금 연이율이 3개월 이하는 7%, 3개월 초과는 9%로 고정돼 있는 반면, 시중은행의 지연배상금률은 6.7~10.9%로 일률적인 비교는 어렵다"면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해 재정당국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내년 3월까지 일반상환 학자금 대출의 지연배상금률 부과체계 개편을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오승재 기자 (sjo@ebs.co.kr)

오승재 기자 sjo@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