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북미회담 성공 축하..새 역사 쓸 것"

오승재 기자 | 2018. 06. 12

[EBS 지식뉴스] 

[오승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역사적인 북미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며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 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sjo@ebs.co.kr 

오승재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