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내일 북미회담, 통 큰 결단 기대"

오승재 기자 | 2018. 06. 11

[EBS 지식뉴스] 

[오승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북미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전 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내일 개최된다.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며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는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 없다"며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sjo@ebs.co.kr 

오승재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