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교육감 선거 이슈> 교육감 선거 이슈‥'대입 정책·방과후 영어'

사회, 교육

이동현 기자 | 2018. 06. 07

[EBS 집중취재]

6·13 시도교육감 선거의 교육 정책 이슈들을 살펴보는 순서, 오늘은 진보와 보수 후보 간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 대입제도 개편과 방과후 영어 수업에 대해 짚어봅니다. 이동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육감 권한 밖인 대입정책.

 

하지만, 현재 중학교 3학년부터 적용될 새 대입제도 개편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교육감 선거의 핵심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후보를 비롯한 진보진영은 신중한 입장입니다. 

 

최근 십여 년 간 유지돼 온 수시확대와 정시축소 흐름을 유지하되 반발이 큰 만큼 일부 정시 비중을 늘리자는 입장입니다. 

 

중도의 조영달 후보 역시 수시와 정시 비율에 대해 현 상태 유지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와 반대로 박선영 후보 등 보수진영은 수능 절대평가를 반대하며 정시 확대 입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제영 교수 / 이화여대 교육학과

"대입제도의 전형방식이 바뀜에 따라서 유불리가 달라지기 때문에 학부모의 입장에서는 교육감 선거에서도 대입제도와 관련된 공약에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리지 않을까…"

 

올해부터 금지된 초등학교 1·2학년 방과 후 영어 수업 정책도 유권자들의 관심사입니다. 

 

여론에 밀려 현 정부가 유치원·어린이집 방과후 영어수업을 금지하겠다던 방침을 유예하고,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후 영어수업은 금지하면서 진보 후보들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할 거라는 분석입니다.

 

이에 반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보수 후보들은 초등학교 저학년의 외국어 수업을 허용하겠다는 공동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정부가 올 초 금지를 검토했던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 수업'도 자율로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조창완 교육연구위원장 / 좋은교사운동

"주로 진보 교육감 쪽에서는 전면 금지해야 한다, 아이들의 성장발달에 맞지 않는다. 반면 보수 교육감은 수요가 있기 때문에 허용해야 된다는 쪽으로 갈리는 것 같습니다. 유권자들도 이 부분을 명확히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후보들의 성향에 따라 진보와 보수, 중도의 대결 양상을 띄고 있는 교육감 선거. 

 

교육현안에 대한 서로 다른 입장들이 선거 결과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됩니다. 

 

EBS뉴스 이동현입니다. 

이동현 기자 dhl@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