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교육감 선거 격전지를 가다> 고입시험 폐지·무상교육 확대 놓고 진보-보수 맞대결

사회, 교육

송성환 기자 | 2018. 06. 04

[EBS 집중취재]

교육감 선거가 이제 9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EBS뉴스는 주요 격전지의 쟁점과 공약을 점검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현직 진보 교육감과 보수 단일후보가 고입선발고사폐지부터 무상교육확대까지 다른 해법을 내놓고 맞대결을 펼치고 있는 제주도에 가봤습니다. 송성환 기잡니다. 

 

[리포트]

 

제주도는 전국에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고입 선발고사를 올해 폐지합니다.

 

현직 이석문 교육감의 선거 당시 공약으로, 선발고사 결과와 중학교 내신 성적을 고등학교 입시에 5대5로 반영하던 방식이 내신 100% 반영으로 바뀝니다.

 

보수 단일후보로 도전장을 낸 김광수 후보는 고입 선발고사가 없어지면 중학교 교실에서 과도한 경쟁이 일어날 거라며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김광수 / 제주도교육감 후보

"과거의 경쟁은 그냥 있는 상태에서 내신 100% 선발을 하니까 아이들이 학교에서 오히려 연합고사를 12번 친다는 말이 나오잖아요. 모든 가능성을 원점에서 논의하자…"

 

반면 이석문 후보는 선발고사 폐지가 충분한 연구를 거쳐 이미 3년 전 결정된 내용이라면서 이를 재검토하는 건 과거로 돌아가잔 주장이라고 맞섰습니다.

 

인터뷰: 이석문 / 제주도교육감 후보

"중학교 3학년이 되면 매달 모의고사를 연합고사 출제에 맞춰서 보고, 문제풀이하고 거의 기계적으로 돌아가면서 제주 교육이 단 한 걸음이라도 나서기 위해선 연합(고사)가 폐지돼야 한다…"

 

무상교육 확대를 두고도 의견차는 분명합니다.

 

전국 최초로 고교 무상교육을 도입한 이석문 후보는 올 2학기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시작하고 교복비와 수학여행비를 지원하는 등 유초중고 완전 무상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이석문 / 제주도교육감 후보

"부모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와 관계없이 우리 아이들이 당당하게 자기의 삶을 살아가면서 모든 것들이 공교육비만큼은 제주도에선 책임지겠다…"

 

김광수 후보는 고교 무상급식 도입에는 찬성하면서도 읍면단위 학교에 통학버스 지원과 통학로 확보 등 안전 문제 해결이 먼저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김광수 / 제주도교육감 후보

"공부 좀 못하는 것 때문에 지방에 관광버스로 다니면서 하루에 7천 원을 내야 돼요. 그럼 보태줘야죠. 공부 못하는 게 죕니까."

 

교육 현안에 대한 양 후보의 해법도 사안마다 대립하고 있습니다.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국제공인평가교육과정인 IB제도 도입을 놓고 김 후보는 반대 입장을 보인 반면 이 후보는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립유치원 확대에 관해서도김 후보는 병설유치원 두 곳을 단설유치원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이 후보는 병설유치원 학급 확대를 내세웠습니다.

 

김 후보가 제안한 전수조사 형태의 기초학력평가 도입을 두고도 양 후보는 찬반으로 맞섰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선 이석문 후보가 지지율에서 김광수 후보를 15%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지후보가 없거나 모름, 무응답을 택한 부동층이 28.9%나 되는 등 변수가 있어 속단하기엔 이릅니다.

 

선거 결과에 따라 현직 이석문표 정책들의 운명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도민들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13@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