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교육감 성적표, 충남·전북 '우수' 울산·대구 '미흡'"

교육

송성환 기자 | 2018. 02. 13

[EBS 저녁뉴스] 

17개 시도의 교육감을 뽑는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현장교사들이 현직 시도교육감들의 성적을 매겼습니다. 지역별로 긍정과 미흡으로 평가가 엇갈린 가운데 관료주의적인 문화는 개선됐지만 교권 보호부분에서는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는 평갑니다. 송성환 기잡니다. 

 

[리포트]

     

교사 1천5백여 명에게 현재 17개 시도교육감이 지난 4년의 임기 동안 직무수행을 잘했는지 물어봤습니다.

     

전반적으로 좋아졌다는 응답은 48%, 부족하단 응답이 26%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충남과 전북, 경남순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반면 울산과 대구, 경북은 부정적인 평가가 절반 이상이었습니다.

     

서울은 긍정 평가가 55%로 나타났고, 경기는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각각 33%와 32%로 엇비슷하게 나왔습니다.

 

인터뷰: 김영식 공동대표 / 좋은교사운동

"(상위권 지역은) 현장 교사들의 필요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을 잘 펼쳤고요. (하위권 지역은) 교육청의 사업을 학교에 하달하고 그대로 시행하게 하도록 하는 정책을 펼쳤죠."

 

항목별로 교사들은 학교에서 처리할 공문과 전시행정이 줄어들면서 관료주의와 권위주의적 문화는 상당히 개선됐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교권 보호 부분에선 충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긍정평가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 이번 결과를 토대로 교육부의 시도교육청 평가가 개선돼야 한단 지적도 나옵니다.

     

매년 실시되는 교육부의 평가가 실적 위주로 이뤄지면서 반대로 교육현장의 자율성을 해친다는 지적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시도교육청 평가에서 7개 부문 모두에서 우수를 받은 경북과 6개 부문에서 우수를 받은 대구 교육청은 이번 조사에선 최하위권에 머물렀습니다.

 

인터뷰: 김현국 소장 / 정책연구소 '미래와 균형' 

"(중앙정부는) 교직원들이 바른 정책을 선택할 수 있게 지원하는 역할인 거죠. 전국 공통의 정책을 기준으로 하향식 평가하는 건 실효성이 (떨어집니다)"

 

교육부는 올해 시도교육청 평가부터는 자치사무는 각 교육청이 자체적으로 평가하는 방식을 도입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좋은교사운동의 의뢰를 받아 리서치중앙이 지난해 7월부터 열흘간 진행했고 자세한 내용은 좋은교사운동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EBS뉴스 송성환입니다.

송성환 기자 ebs13@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