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공무원이 혁신 주체 못 되면 대상 될 수 있어"

이동현 기자 | 2018. 01. 30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가 성장한 만큼 그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고 있는지, 민주주의가 확대된 만큼 정의·공정이 국민 일상에 자리 잡고 있는지, 기본 중의 기본인 국민의 생명·안전은 제대로 보호받고 있는지, 우리 모두 깊게 성찰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에서 "온갖 어려움에도 대한민국을 이만큼 역동적으로 발전시켜온 주역은 다름 아닌 우리 국민으로, 자랑스러운 국민께 더 없는 존경과 감사를 드려야 마땅하다. 한편으로 그간 국가는 과연 국민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이제 국정 운영의 중심을 국민에게 두고 나라의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책 우선순위부터 바로 잡아야 하며, 국민 삶을 지키는 것을 정부의 최우선 역할로 삼아야 한다"며 "최근 재난 사고를 보면서 정부를 맡은 사람으로서 모두 참담한 심정이었을 텐데, 국민 생명·안전을 지키는 일이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의 시작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정부 혁신도 우리끼리가 아니라 국민이 바라는 것이어야 한다. 정부가 달라졌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어야 하고 정부부터 변화·혁신해야 한다"며 "공무원이 혁신 주체가 못 되면 혁신 대상이 될 수 있다. 복지부동·무사안일·탁상행정 등 부정적 수식어가 안 따라붙게 혁신의 주체가 되어 과감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