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인천공항 제2도약 준비…세계적 허브공항 거듭나야"

이동현 기자 | 2018. 01. 12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공항은 제2터미널 개장으로 연간 7천2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으며, 세계 5위의 국제관문공항으로 발돋움했고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공항은 한 나라의 국력과 국제교류 수준을 보여주는 척도"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 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중국, 인도, 러시아는 항공수요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이들 국가와 더 편리하게 연결돼야 한다"며 "매력적인 여행상품과 창의적인 서비스로 더 많은 승객을 유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기에 안주하지 말고 외국인 관광객 2천만 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국민소득 3만 불 시대를 맞아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더욱 늘어날 것이고,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