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국어교육 4편] 책 읽고 난 뒤 평가는 어떻게?‥도서구입 예산도 부족

교육

금창호 기자 | 2018. 01. 11

[EBS 집중취재] 

교사들이 우왕좌왕하는 것뿐 아니라 도서 구입 같은 지원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못한 경우가 많은데요. 교사들이 수업에 참고할만한 교구나 콘텐츠 지원은 물론 독서교육 평가 문제도 시급한 과제로 지적됩니다. 계속해서 금창호기잡니다.   

 

[리포트]

     

'한 학기 한 권 읽기' 수업을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인프라 구축이 중요합니다.

     

문제는 예산. 

 

학교 예산의 3%인 도서구입비를 늘리고 출판사 제휴 등을 통해 모든 학생들이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이수정 교사 / 경기 양일고

"책을 구비해 주는 것은 학교가 좀 해주면 좋겠다. 그게 어떤 뭔가 책을 사준다, 이런 의미가 아니라, 도서관을 만들고 그 안을 채운다 이런 의미로 했으면 좋겠어요."

     

다양한 독서 교육 사례나, 수업에 직접 사용할 수 있는 교구 등 교사들이 참고할만한 양질의 콘텐츠도 필요합니다. 

     

학생들 개개인의 특성과 수업을 진행하는 교사의 평가기준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평가의 공신력을 높이기 위한 전문화된 평가툴 마련도 필요합니다.

     

인터뷰: 이정균 이사 / 책으로따뜻한세상만드는교사들

"평가를 전공한 교수나 학자들이 저분들이 했던, 학교 현장에서 했던 독서교육에 대해서 평가의 툴을 만들어서 줄 수 있지 않느냐 하는 거죠."

     

검정교과서를 사용하는 중.고등학생의 경우, 교과서마다 독서교육의 반영 비중이 달라, 균형 있는 교육이 이뤄지기 어렵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인터뷰: 송승훈 교사 / 경기 광동고

"그러나 단원마다 뒤에 조금씩 조각 조각나서 들어가면 관심 있는 선생님만 가르치고, 관심 없는 선생님은 스쳐 지나갈 가능성이 조금 더 생기게 되겠죠."

     

현장에서는 또, 정부가 교사연구회를 지원하고, 독서 관련한 연구 결과물을 폭넓게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만드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EBS뉴스 금창호입니다.

금창호 기자 guem1007@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