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외환위기 극복한 힘으로 '동아시아 공동체' 만들자"

이동현 기자 | 2017. 11. 14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20년 전 아시아 외환위기를 극복한 연대의 힘으로 평화, 번영, 발전의 동아시아 공동체 비전을 만들어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마닐라 시내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0년 전 우리는 아시아 금융위기를 맞은 절박함으로 공동대응을 위해서 한 자리에 모였다"며 "위기 속에서 더욱 빛났던 연대와 협력의 결과로, 오늘날 아세안과 한·일·중 13개국은 세계 경제규모의 30%를 넘는 경제권으로 성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공동의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한 경험은 우리에게 소중한 유산으로 남아있다"며 "이제 우리는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협력체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