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수능 개편 첫 공청회‥절대평가 범위 놓고 의견 분분

교육

이윤녕 기자 | 2017. 08. 11

[EBS 저녁뉴스] 

어제 2021학년 수능 개편안에 대한 교육부 시안이 발표됐는데요. 전 과목 절대평가와 일부 과목 절대평가 2가지 안이 제시된 가운데, 오늘 수능 개편안에 대한 수도권 첫 공청회가 열렸습니다. 공청회에선 수능 절대평가 확대 범위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졌습니다. 이윤녕 기잡니다. 

 

[리포트]

 

어제 교육부가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열린 첫 공청회.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 범위를 놓고 찬반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우선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로 해야 한다는 측에서는 지금의 상대평가가 학교교육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다만 전 과목 절대평가를 도입하더라도 5~9등급 가운데 몇 등급으로 설정하느냐에 따라 도입 취지가 무색해질 수 있기 때문에 내신평가 시스템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이찬승 대표 / 교육을 바꾸는 사람들

"수능과 관련된 관련 요소들을 함께 면밀히 어떤 상호작용을 해서 어떤 부작용과 어떤 저항이 일어날지 검토한 다음에…"

     

현장에서는 대학의 선발방법 혼란과 대입 안정성을 고려해 일부 과목만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절대평가를 전면 도입한다고 해서 모든 대입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수능을 대체할 수 있는 적절한 평가도구를 찾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송현섭 교감 / 서울 도봉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인재를 육성하는 2015 개정 교육과정 축에서의 학생들이라면 또 다른 어떤 평가도구를 우리가 개발해내야 되는데…"

     

절대평가로 인한 동점자 규모가 급격히 커져 대학의 공정선발에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특히, 수능 대신 고교 성적만이 대입에 영향을 주게 될 경우, 학생 개개인이 평생 바꿀 수 없는 교과 성적에 얽매이게 될 거란 설명입니다. 

     

안성진 교수 / 성균관대 컴퓨터공학과

"고등학교 성적이라고 하는 것은 시간이 지나면 바꿀 수 없습니다. 그럼 이런 상황에서 굳이 반에서 1~2등 하는 그런 학생들이 수능에서도 이점을 보는 구조로 가져가야 되겠느냐…"

     

학부모들은 절대평가로 인한 수능의 변별력이 사라지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수능이 아니라면 정성평가로 이뤄지는 학생부종합전형만이 유의미해지는 셈인데 아직 학종의 신뢰성과 공정성에 의문을 표시하는 학부모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김선희 회장 / 좋은학교바른학부모회

"학생부의 기록이 공정하게 기록될 수 있을 것인가, 그렇다면 학부모들은 그것을 타당하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인가…"

     

한편, 교육부는 오늘 첫 수도권 공청회를 시작으로 3차례의 권역별 공청회를 더 거친 뒤 오는 31일 수능 개편 최종안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EBS뉴스 이윤녕입니다.

     

이윤녕 기자 ynlee@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