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남북 철도 연결될때 새 육상·해상 실크로드 완성"

이동현 기자 | 2017. 06. 16

[EBS 지식뉴스] 

[이동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이 철도로 연결될 때 새로운 육상.해상 실크로드가 완전히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 인프라투자은행,AIIB의 2차 연차총회에 참석해 "고대 실크로드가 열리니 동서가 연결되고, 시장이 열리고 문화를 나눴는데, 아시아대륙 중 극동 쪽 종착역에 한반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현실은 끊겨진 경의선 철도가 치유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한반도 평화가 아시아의 안정과 통합에 기여하기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남북간 철도 연결 사업이 AIIB가 추구하는 아시아 인프라 개발사업의 필수적 부분일 뿐만 아니라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대외적으로 천명한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문 대통령은 또,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을 전체 전력의 20%까지 높일 계획이고, 석탄화력 발전을 줄이고, 탈원전 국가로 나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dhl@ebs.co.kr
 

이동현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