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문 대통령 "강경화 인사청문보고서 송부 않으면 그대로 임명"

오승재 기자 | 2017. 06. 15

[EBS 지식뉴스] 

[오승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와 관련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장관 등 정부 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므로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 청문경과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야당과의 협치를 위해서도 대통령부터 앞장서서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않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런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일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것은 국민의 몫"이라며 "대통령은 국민의 판단을 보면서 적절한 인선인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는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라며 "우리도 글로벌한 외교부장관을 가질 때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서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며 "외교적인 비상상황 속에서 야당의 대승적인 협력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했습니다.

sjo@ebs.co.kr

 

오승재 기자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