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트위터 facebook

<세계의 교육> 日 교육칙어 이어 총검도까지 교육현장에

사회, 교육

엄은용 작가 | 2017. 04. 21

[EBS 정오뉴스]

얼마 전 일본정부가 군국주의 교육의 상징이었던 '교육칙어'를 학생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해 논란이 일었죠. 그런데 이번에는 제국주의 시절 군인이 훈련하던 총검술까지 교육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세계의 교육에서 전해드립니다.  


뉴스1. 日 교육칙어 이어 총검도 교육‥군국주의 교육 우려


일본 정부가 교육칙어에 이어 이번엔 총검도까지 학교에서 교육할 수 있도록 해 교단의 군국주의화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총검도를 체육 필수 과목인 ‘무도’의 선택과목에 포함했는데요.


총검도는 나무총을 사용해 상대의 목이나 몸통 등을 찌르는 기술을 겨루는 것으로 제국주의 시절 군인이 훈련하던 총검술에 바탕을 두고 있는 만큼 일본 내에서도 군국주의 교육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스2. 호주 편의점에 인종차별 안내문 논란


호주의 엘버른 지역의 한 편의점에 인종차별적인 안내문이 붙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4에서 18세 흑인들은 항상 물건을 훔치기 때문에 14에서 18세 흑인들과 강아지의 점포출입을 금지한다.”는 내용인데요. 

  

인근 주민이 이 안내문을 SNS에 올리면서 점주를 향한 비난이 들끓었고 점주는 곧 안내문을 철거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CCTV를 확인한 결과 최소 9명의 흑인 청소년이 동양인 점주를 위협하고 물건을 훔치는 듯한 모습이 드러났고, 점주는 지난 2년간 20번이나 이런 일을 겪었다고 주장해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뉴스3. 일본 도심에서 최저임금 1,500엔 요구 시위

  

일본 신주쿠 도심에서 학생과 근로자 등 시민 1,500여 명이 모여 최저임금을 1,500엔으로 올리라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현재 일본의 최저 임금은 지자체마다 다르게 책정돼있는데요. 


가장 높은 곳은 도쿄로 시간당 932엔, 가장 낮은 곳은 미야자키 현과 오키나와 현으로 714엔입니다.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은 “소득에서 발생하는 격차를 줄이고, 일한 만큼 정당한 대가를 받길 원한다”며 거리행진을 벌였습니다. 


지금까지 세계의 교육이었습니다.

엄은용 작가 ebsnews@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