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19대 대선에 바란다] '입시경쟁·공교육 위기'‥교사의 하루

교육

이동현 기자 | 2017. 04. 13

[EBS 집중취재]

EBS뉴스는 각 분야의 교육 이슈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치열한 입시 경쟁과 공교육 위기 속에 고군분투하는 교사들의 문제를 살펴봅니다. 이동현 기자가 교사의 하루를 동행하며 고민을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출근과 함께 수업을 준비하는 김홍임 교사.

  

올해 2학년 담임을 맡으며 수학 과목을 가르치는 그는 입시위주의 주입식 교육제도의 틀 안에서 늘 답답함을 느낍니다. 

 

자율적인 수업과 평가로 맞춤형 교육을 하고 싶지만 입시 진도를 나가기도 벅차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획일적인 수업과 평가 속에 수학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많지만, 지켜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인터뷰: 김홍임 교사

"(학생들은 공부를) 해도 안 된다는 생각이 꽉 차있고, 그렇기 때문에 그 학생들을 어떻게 도와주고 지도를 해야 할까, 이런 과정이 정말 필요한 걸까. 아니면 아예 진로를 다른 방향으로 모색해 안내를 해야 하는 건 아닐까, 이런 생각이 많죠. 고민이 많습니다."


수업이 끝나면 처리해야 할 행정업무도 많습니다. 

 

각종 공문서나 학교행사, 교육프로그램과 교과프로그램까지 처리하다보면 어느새 일과시간이 훌쩍 넘습니다.

  

결국 밤 8시가 넘는 시간에도 김 교사는 반 아이들의 상담을 이어갑니다.


인터뷰: 김홍임 교사

"비교과 활동을 학교 자체적으로 많이 진행을 하죠. 또 교육청 사업이라고 해서 여러 가지 학력 향상이라든가 그것들을 학교 안에서 녹여내야 되는 그래서 회의도 많이 하고, 학생들도 많이 독려하고 진행하고 결과를 또 정리하고 아무래도 그런 부분이 (병행해야 되니까 어렵습니다.)" 

 

수업과 상담 등 하루 종일 학생교육에 매진해도 교장과 교감 승진은 어려운 실정입니다.


직무능력보다 근무지와 연수경험 등에 가점을 주는 현재의 승진제도에서는 점수를 따로 관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홍임 교사

"승진 점수들을 쌓아가는 영역 자체가 학생들의 기본적인 디테일한 상담이라든가 생활지도라든가, 지속적이고 창의적인 수업을 요구하는 측면보다는 승진가산점, 경력들 위주로 돼 있기 때문에 (업무를 통한 승진이 어려운 구조입니다.)" 


획일적인 교육과 업무과중, 정량적인 평가에 허덕이는 교직사회를 변화시키기 위한 차기 정부의 노력이 절실합니다. 


EBS뉴스 이동현입니다. 

이동현 기자 dhl@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