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EBS 대선 여론조사] 진보·보수 따라 국정 역사교과서 찬반 '엇갈려'

사회, 교육

이윤녕 기자 | 2017. 03. 24

[EBS 집중취재]

네. 앞서 보신 것처럼 역사 교과서 국정화 폐기와 검정 교과서 혼용에 대한 의견이 엇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역사 교과서 문제도 진보와 보수 이념성향에 따라 입장이 맞서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어서 이윤녕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정부의 교육정책 가운데 가장 치열한 갈등을 불러 온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


지지하는 정당에 따라 보는 시각도 달랐습니다.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56.7%에 달한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은 9.1%에 그쳤습니다. 


지역별로도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를 지지하는 의견이 광주전라가 56.1%로 가장 많았고 대구경북이 21.9%로 가장 적었습니다. 


결국, 역사교과서 ‘국정 폐기’와 ‘국검정 혼용’이 각각 39.2%와 32.3%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은 국민들이 진보와 보수의 틀에서 이 문제를 받아들이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인터뷰: 김성보 교수 / 연세대 사학과

"한국에서는 진보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은 국정(교과서)을 반대하고 보수적인 시각에서는 국정을 찬성한다는 것은 아이러니 아니겠습니까. 이것은 이념적인 좌우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와 시민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것인가 하는 문제이고…"


누리과정 예산을 정부와 시도교육청 중 누가 부담할지에 대해선 국민 10명 중 5명은 정부의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무상보육은 저출산 문제 해결 등 국가의 미래와 직결된 과제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김의균 교수 / 협성대 아동보육학과

"이번 대통령 선거를 통해가지고 국가가 책임을 져야 된다든지 지방정부 책임인지 이런 것에 대한 명확한 법적 해석을 통해서 전반적으로 결정이 되어야만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복잡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겠습니다."


또, 누리과정 비용을 국가 부담이라고 보는 비율이 연령별로는 30대에서 63.8%로 자녀의 나이별로는 미취학 아동이 있는 가정에서 68.9%로 각각 가장 높았습니다. 


EBS 뉴스 이윤녕입니다. 


[EBS 대선 여론조사]
조사의뢰 : EBS
조사기관 : ㈜한국리서치
지역.대상.크기 :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
조사 기간 : 2017년 3월 18일 ~ 3월 19일
조사 방법 : 유무선 RDD 전화
표본 선정 방법 : 지역 성.연령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 14.1%
가중치 부여방식: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2017년 2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 오차 : 각각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질문내용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이윤녕 기자 ynlee@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