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획취재

공유 인쇄 목록

유승민 교육 이력 분석 "능력 차별 없는 교육세상"

사회, 교육

이수민 기자 | 2017. 03. 15

[EBS 집중취재]

바른 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평소 '능력 차별 없는 교육체제'라는 소신 아래 새로운 대한민국을 꿈꾸고 있습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대해서는 당론과 다른 소신발언을 하면서 소통을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유승민 의원의 교육철학과 행보를 이수민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17대 한나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지난 2005년 제1야당 시절, 열린우리당이 추진하던 사립학교법 개정을 저지하기 위한 장외투쟁에 앞장섰습니다.


법인 임원과 이사의 친인척 비중을 축소해 사학 비리를 막기 위한 법개정이었지만 국가가 학교 경영권에 개입하는 관치교육 제도로는 교육선진화가 불가능하다며 반대했습니다. 


2015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논란이 불거졌을 때는 당론과는 다른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정교과서 하나만 만들어 모든 학교가 선택하도록 강제하는 정책에는 찬성할 수 없다며 교육정책에서도 설득과 소통을 강조했습니다.


유 의원의 교육 철학은 국민 개개인의 적성과 능력을 바탕으로 현재와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를 키워내는 것입니다.

   

특히, 부모의 소득에 따라 교육 격차가 생기고, 부와 가난이 세습되는 사교육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주장합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 지난 1월 26일 대선출마 기자회견

"저는 다음 대통령이 해야 할 일들을 누구보다 잘 해낼 자신이 있습니다. 따뜻한 공동체, 정의로운 세상, 인간의 존엄과 가치, 이것은 제가 정치를 해온 이유이고 제가 추구해온 민주공화국의 헌법가치입니다."


누리과정 예산 지원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중앙정부가 책임져야 할 일이라는 입장입니다. 


교육감 직선제를 폐지할 경우 장단점이 존재하는 만큼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습니다.

  

4선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대표발의한 법안 44건 가운데 교육 분야는 인권교육지원법 1건으로 나타났습니다. 


EBS뉴스 이수민입니다.

이수민 기자 eye@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