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정치교육기획 1편] 독일 정치교육의 원칙‥'보이텔스바흐 합의'란?

교육

황대훈 기자 | 2017. 02. 16

[EBS 저녁뉴스]

최근 우리 사회의 정치에 관한 관심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높아져 있지만 정작 우리 학생들에겐 정치는 어렵고 딱딱한 주제일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이유로 교육 현장에서 정치에 관한 언급이 금기시되는 분위기까지 있는데요. 우리와 같은 분단 상황이었던 서독이 걸어간 정치교육을 통해 우리 교육이 나가야할 방향을 짚어보는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먼저 황대훈 기잡니다.


[리포트]


어제 마감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전국에서 손으로 꼽을만한 숫자의 학교만 신청한 걸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짧게는 2년, 길게는 1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교과서 ‘역사전쟁’


결국, 학생들에게 ‘어떤 역사를 가르칠 것인가’가 쟁점이 됐습니다. 


교육부는 ‘분단 현실’이란 특수성 때문에, 국정교과서를 써야 한다고 이야기했었는데요. 

  

똑같은 분단 상황이었던 1970년대의 서독에선, 조금 다른 상황이 펼쳐집니다. 


이 당시 서독에서도 학생들에게 ‘정치를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를 놓고 진보와 보수 사이에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는데요.

    

1976년, 한 자리에 모인 정치교육기관과 단체들은 긴 회의를 통해 서로 세 가지 공통원칙을 발견하게 됩니다. 


정치교육을 할 때는, 교사가 자신의 의견을 학생들에게 주입해서는 안 되며, 논쟁을 벌이고 있는 여러 입장들을 있는 그대로 전달해줘야 하고, 무엇보다 학생 스스로에게 이익이 되는 입장을 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지금까지 40년 동안 독일 정치교육의 토대를 이루고 있는 이 원칙들은, 회의가 열린 도시의 이름을 따서, ‘보이텔스바흐 합의’로 불리게 됩니다. 


사실, 이 원칙에 우리가 몰랐던 특별한 내용은 없습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 교육을 위한, ‘한국판 보이텔스바흐 합의’를 만들 수는 없을까요?

  

이어서 이윤녕 기자입니다.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 EBS NEWS